로만틱 가도의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명소를 찾아서

독일에는 46곳의 자연 문화 명소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어 있다. 등재된 세계유산으로는 건축 예술 작품, 다양한 문화 경관 공원, 독보적인 자연 지역과 사회적, 기술적 개발의 결과물들이 있는데, 등재된 유산 모두 독일의 자연 문화 유산의 다양성을 드러내며, 로만틱 가도에는 가운데 곳의 장소가 포함되어 있다.

뷔르츠부르크의 레지덴츠와 호프가르텐 레지덴츠 플라츠(1981)

뷔르츠부르크 레지덴츠는 바로크 양식을 가장 드러낸 특별한 건축물로 꼽히며, 동시대 주요 예술가들의 공동 걸작품으로서 18세기 뷔르츠부르크 궁정의 의미를 눈에 보여준다. 이는 유럽에서 가장 눈부시게 빛나는 궁정들 가운데 하나이며, 독창성은 물론 야심찬 건축 계획 유럽 각국을 망라한 국제성으로 인해 독자적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딩켈스뷜의 로마 제국 국경(2005, 2008 추가)

로마 제국은 역사상 가장 제국 하나에 속한다. 북부 게르만-라에티아 국경은 요새, 망루, 성벽 말뚝으로 구성된 로마의 국경 요새 하나로, 자유로운 게르만족을 향한 로마 제국의 세계적인 권력의 힘을 보여준다. 높은 수준으로 발달된 고대 로마의 문화와 문화적 야만국이었던 바바리안게르만족이 접했던 장소다.

아우크스부르크의 관리 시스템(2019)

아우크스부르크의 관리 시스템은 세계 유일무이하며, 진보, 미학, 지속가능성 측면을 대변한다. 지속적으로 활용되고 끊임없이 확장되는 특징을 통해 르네상스의 수력 장치와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적 발전상을 함께 보여준다.

슈타인가덴의 비스순례 성당(1983)

놀라울 정도로 원형이 보존된 바이에른의 비스순례 성당은 바이에른 로코코 양식의 걸작이며, 생동감 넘치는 종교적 전통의 증거물이다.